_아카이브‎ > ‎새로운 소식‎ > ‎

금융권, 재해복구스템 실전훈련 의무화로 곤혹…금융위 “유연하게 적용할 것”

게시자: 김주철, 2011. 9. 5. 오전 1:22
이와관련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29일“이번 전자금융감독 규정 개정안의 정책적 취지는 금융회사들이 유사시 보다 안전하게 고객의 금융거래를 보호하는 장치를 갖추도록 하는 데 있다"며 "다만 은행, 2금융권 등 규모별로 IT인프라의 차이가 심하기 때문에 모든 금융회사에 당장 이 규정을 적용키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으로 본다"고 말했다.

이 관계자는 "올 상반기 농협 전산마비 사태에서 보듯이 재해복구시스템이 잘 갖춰졌다고 평가받는 은행들 조차도 유사시에는 대응이 쉽지 않을 수 있다"며 "따라서 금융회사들이 기존 재해복구시스템을 기존 보다 강화하도록 유도해 나가는 데 정책적으로 초점을 맞출 계획"이라고 덧붙였다.

규정안에서 '실제 전환'훈련을 의무사항으로 한 것은 금융회사들이 비상시 정상업무가 가능하도록 재해복구시스템의 조기 보완및 확충을 빠르게 유도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게 금융위의 설명이다.

[기사원문, 금융권, 재해복구스템 실전훈련 의무화로 곤혹…금융위 “유연하게 적용할 것, 디지털데일리, 2011년 8월 30일]
Comments